HOME  |  회원가입  |  공지사항  |  고객센터  |  FAQ

  연구개발   기술영업   생산관리   네트워크   모바일   프로그래머
 
개인 기업 써치펌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취업 필수전략
취업뉴스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번호:  51   이력서 2012-09-08  
  자료:    
인사담당자들은 많은 사람을 인터뷰(interview)한다. 눈 깜짝한 사이에 면접대상자를 어느 정도 파악한다. 서류전형을 통해 뽑은 사람이지만, 단순히 그 사람이 쓴 페이퍼를 전적으로 신뢰하지 않는다. 무엇보다 면접관 앞에 선 면접대상자의 자세를 중요시한다. 그 사람들에게 주목받기 위해서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오히려 방어 자세는 전체적인 면접분위기를 깨뜨릴 수 있다. 내가 면접을 당하는 것이 아니라 면접을 주도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인사담당자의 무게에 압도당하는 것이 사실이다.

면접관의 정보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것은 시각과 청각, 촉각 등이다. 단순히 면접관의 인상만 보는 것이 아니라 주의 깊게 행동을 관찰해 어떤 유형인지 아는 것만으로도 좋다. 면접관의 유형을 파악하여 그 사람이 어떤 인식을 하고 있는가를 그려보는 것이 중요하다. 면접관의 질문을 귀담아 들어 의도를 파악하여 면접관에게 문제해결방법이 그려지도록 이해시켜야 한다. 그냥 듣는 것이 아니라 귀담아 경청하는 것이 중요하다. 면접 후에도 끝났다고 안도하기 전에 그냥 스쳐 지나는 촉각 단계가 아닌, 스킨십을 통해서 관계를 돈독히 해야 한다. 예를 들면 간단한 감사의 말이든지, 감사의 이메일도 좋다. 이제 인사담당자를 사로잡는 면접의 3가지 법칙을 알아보자.

첫째, 자존감(自尊感)을 키워라.
자신이 겪은 에피소드를 섞어서 이야기하자. 그것만큼 자존감을 높이는 것은 없다. 면접에서 실패하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대부분 긴장했다거나 자신감이 부족해서 떨어졌다는 말을 많이 한다. 대부분 자신이 하고픈 말도 다 하지 못했다고 분통을 터트리는 경우가 많다. 이는 면접을 너무 어렵게 생각했기 때문에 비롯된 것이다. 자신이 진실할 때 더욱더 진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 진솔한 느낌을 전달할 수 있도록 자신이 겪은 에피소드를 섞어서 이야기 하는 것이다. 점점 엄격해지는 현대 기업의 인력 시스템에서 자존감과 진정성은 매우 중요한 덕목이 될 것이다.

둘째, 열정을 터뜨려라.
면접장에서 가만히 있는 것은 절대로 중간을 가지 않는다. 면접은 자신의 경쟁력을 직접 보여주는 하나의 장이다. 자신의 인생을 다 이야기 할 수는 없다. 면접관으로 하여금 자신의 답변에 몰입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 질문의 요지를 파악하고 우선 예, 아니오 라고 결론을 먼저 이야기해야 한다. 지나치게 많이 자신의 장점만을 부각시키는 것은 오히려 인사담당자로 하여금 혼란스럽게 한다. 의외로 자신의 경쟁력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하는 구직자가 많다. 전체적으로 핵심에 접근한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면접을 하는 동안 열정을 깨워서 터뜨려보자.

셋째, 안정감(安定感)을 가져라.
편안하게 그 자체로 자리 잡는 신뢰성을 주어야 한다. 평소 자신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는 편안한 마음이 제일 중요하다. 면접을 받다 보면 간혹 아예 모르는 용어가 나와 당황하는 구직자를 심심치 않게 본다. 신뢰감을 떨어뜨리는 것 보다 솔직하게 모르겠다고 하고, 다음 질문을 대비하는 것이 훨씬 좋을 것이다. 보지 않는 곳에서 더욱더 주의해야 한다. 자신의 면접 차례가 되지 않았더라도 면접 대기시간도 지켜보고 있는 눈이 있기 마련이다. 소란스럽게 면접 대기 장소에서 잡담을 하는 것은 금물이다. 면접에 대비해 준비해온 노트를 읽거나 눈을 감고 마음의 정리를 하는 것도 좋다. 시종 일관 차분한 태도로 면접에 임하는 자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제 대한민국에서도 자신을 표현하지 않으면 무엇이든 하기 힘들게 될 것이다. 지속적인 표현성을 기르는 것이 나의 미래를 결정하는데 열쇠가 될 사실을 유념하자.

ⓒ윤영돈 윤코치닷컴(http://www.yooncoach.com) 대표
           

Copyright ⓒ 스카우트피플 All rights reserved.